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번에 찾는 복지시설 및 정보

복지정보

[복지뉴스] 코로나19로 외출 대신 집에서 독서…아동서·중고책 '불티'
  • 등록일

    2020.10.16

  • 조회수

    18

  • 시설종류

    전체

  • 카테고리

    복지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 밖에서 즐길 수 있는 여가 활동이 제한되면서 실내 여가로 독서가 인기를 끌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위메프는 지난 7~9월 상품 판매 자료를 분석한 결과 도서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9%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온라인 개학으로 원격 수업을 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유·아동과 홈스쿨링 관련 도서를 찾는 소비자가 증가했다.

 

부문별 거래액을 보면 유아 도서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어린이, 온라인 교육, 학습·참고서, 해외원서 순이었다.

 

거래액이 가장 많은 상위 10개 품목 중에서도 한글·영어·역사 교재와 그림책 등 유·아동 학습 관련 도서는 총 9개였다.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취미 관련 도서는 62.4% 더 팔렸다.

 

또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난 만큼 분량이 많은 시리즈를 연속해서 볼 수 있는 만화책 거래액도 47% 늘었다.

 

같은 기간 중고 책 거래액은 343% 급증했다.

 

이는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실속을 챙기는 소비자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위메프 관계자는 "많은 사람이 모이는 서점이나 도서관 이용이 어려워지면서 온라인을 통한 도서 구매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위메프는 오는 13일 유·아동 도서부터 성인 취미 도서까지 100여개 상품을 추천하는 도서 기획전을 연다.

 

ydhong@yna.co.kr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