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번에 찾는 복지시설 및 정보

복지정보

[복지뉴스] 한경연 "올해 대학 졸업생 절반 이상 취업 어려울 듯"
  • 등록일

    2020.10.16

  • 조회수

    9

  • 시설종류

    전체

  • 카테고리

    복지뉴스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 결과…졸업생 예상 취업률 44.5%

"취업 환경 작년보다 어렵다" 75.5%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올해 졸업을 앞둔 대학생들의 절반 이상이 취업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전국 4년제 대학 재학생과 졸업생 4천158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졸업생의 55.5%가 취업을 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4일 밝혔다.

 

한경연은 응답자들에게 소속 학부(학과) 졸업생과 졸업예정자 중 올해 취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학생의 비중을 설문 조사한 결과 예상 취업률이 평균 44.5%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경연은 2014년 이후 5년간 졸업생의 실제 취업률이 62.6∼64.5% 수준이었음을 고려하면 비관적인 전망이라고 주장했다.

 

올해 대졸 신규 채용 환경이 작년보다 어려워졌다고 답한 대학생은 75.5%로 작년 조사보다 29.4%포인트 늘었다.

 

반면 채용 환경이 '작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9.1%로 작년(30.6%)보다 21.5%포인트 줄었고, '작년보다 좋다'는 응답은 1.3%로 1.2%포인트 감소했다.

 

또 절반 이상인 56.8%는 올해 하반기 취업 환경이 상반기보다도 더 악화했다고 답했다. 상반기보다 나아졌다는 응답은 1.6%에 불과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취업 준비 과정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채용 기회 감소로 인한 입사 경쟁 심화'라는 응답이 38.1%로 가장 많았다.

 

'체험형 인턴 등 실무경험 기회 확보 어려움(25.4%)', '단기 일자리 감소 등 취업준비의 경제적 부담 증가(18.2%)'라는 응답도 있었다.

 

대학생들의 취업 선호도는 공기업(21.5%)이 가장 높았고 기업(16.8%), 정부(공무원)(16.8%), 중견기업(15.6%), 중소기업(11.8%), 외국계기업(9.0%), 금융기관(3.9%) 순이었다.

 

그러나 실제로 취업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중소기업(25.0%)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19.1%), 공기업(16.0%), 정부(공무원)(15.9%), 대기업(8.6%), 외국계기업(6.0%) 순이었다.

 

비대면 채용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는 응답이 50.6%로 부정적(21.4%)이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긍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로는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42.9%)'가 가장 많이 꼽혔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로는 41.4%가 대면 방식보다 자신을 제대로 어필하기 어렵다는 점을 꼽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고용 창출의 주체인 기업의 활력이 급속히 둔화됐다"며 "규제 혁파, 고용유연성 확보 등 기업의 고용여력 확충에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