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번에 찾는 복지시설 및 정보

복지정보

[복지뉴스] "재난생활비 대신 받아줄게" 외국인 보이스피싱 주의보
  • 등록일

    2020.09.18

  • 조회수

    56

  • 시설종류

    전체

  • 카테고리

    복지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서울시가 최근 등록 외국인과 관내 거주 재외동포 등 9만5천여가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급하기로 하자 이를 노리는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문자와 전화 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시 민원 사이트에 다음과 같은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거주 외국인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외국인 재난생활비 신청을 대행해 준다며 계좌 번호와 연락처를 요구하는 전화가 왔다"며 "(보이스피싱 위험이 내국인보다 취약한) 외국인 특성상 이를 곧이곧대로 믿고 개인 정보를 알려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말 시에서 진행하는 내용이 아니라면 이런 연락을 받은 외국인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내용을 공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건의했다.

 

몽골 출신으로 서울 동대문의 한 식당에 일하는 A씨도 최근에 이처럼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문자를 받았다.

 

그는 "(계좌번호 등을 보내려다) 미심쩍은 구석이 있는 것 같아서 한국인 친구에게 물어본 뒤 바로 삭제했다"며 "비슷한 연락을 받았다고 털어놓는 외국인 지인도 속속 생기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긴급 재난생활비 수급 대상자로 선정된 파키스탄 출신의 B씨는 "외국인 커뮤니티에서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되는 연락을 받았다는 증언이 잇따른다"며 "최근 지자체에서 '지급 신청은 본인만 가능하고, 공공기관에서는 그런 문자를 보내지 않는다'는 알림 문자를 보내줘서 다행히 넘어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보이스피싱 범죄에 외국인이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우려는 꾸준히 제기됐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이 국내 체류 외국인을 인출·송금책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늘어나자 경각심을 당부하고 단속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같은 해 1월부터 10월까지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계좌(5만4천364개) 중 외국인 명의 계좌는 2천234개(4.1%)였다.

 

전문가들은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연락을 받았을 때 응하지 말고 신고하는 게 최선이라고 입을 모은다.

 

서울시 관계자는 "관공서가 유선상으로 계좌 번호나 개인 정보 등을 요구할 일은 없다"며 "무시하는 게 상책"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생활비 지급 대상자에게 주의 문자를 보냈고, 다문화센터 홈페이지 등에 대응 요령 등을 공지했다"고 덧붙였다.

 

시 산하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계자는 "다행히 아직까지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했다고 호소하는 이는 없다"면서도 "문자에 삽입된 링크에 접속할 경우 해킹 우려가 있기 때문에 클릭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윤호 고려사이버대학 경찰학부 석좌교수는 "한국어가 서툴고 국내 정서에 어두울 수밖에 없는 외국인은 정보 소외 계층에 해당한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펼치거나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됐다고 의심될 경우 경찰청(☎ 112)이나 금융감독원(☎ 1332)에 연락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

 

shlamazel@yna.co.kr

 

첨부파일